Home 전체 기사 [리포트] 송성각 “차은택, 좌편향 색출 지시했다”
  Previous Video [(뒷북)현장] 그 대통령에, 그 법률대리인
  Next Video [리포트] 아무것도 안 밝힌 ‘대통령 7시간 행적’
0

[리포트] 송성각 “차은택, 좌편향 색출 지시했다”

0

“좌편향 세력을 색출하라”

최순실 씨의 측근, 차은택 씨가 지인인 송성각 콘텐츠진흥원장에게 지시했다는 내용입니다.

오늘(10일) 서울중앙지방법원(형사합의 22부, 부장판사 김세윤)에서 열린 차은택 등에 대한 첫 공판에서 검찰은 피의자 송성각의 진술서를 공개했습니다.

송성각은 차은택의 추천을 받아 지난 2014년말, 콘텐츠진흥원장에 오른 인물입니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청와대는 공모 절차가 시작되기도 전에 송 씨에 대한 인사 검증을 한 뒤 원장으로 내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송 씨는 차은택으로부터 “좌편향 세력을 색출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원장 취임 전에는 “영상진흥원에 좌편향 세력이 많이 있듯이 콘진원에도 있을 것”이라며 색출하라고 말했고, 취임 후에도 ‘좌편향 색출’ 지시는 계속됐습니다.

비선 실세가 자신의 측근에게 문화 콘텐츠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정부 산하 기관의 수장을 맡긴 뒤,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내부 직원을 걸러내려 했다는 겁니다.

송 씨의 진술은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존재를 인정한 ‘문화계 블랙리스트’와도 맞닿아 있습니다.

최순실 씨가 장차 본인이 수행할 문화 사업에 장애가 될 수 있는 이들을 제거할 목적으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분석에 힘을 실어주는 정황이기 때문입니다.

검찰이 제시한 이 증거에 대해 차은택 등 피의자들은 별다른 의견을 달지 않았습니다.

국민TV뉴스 김지혜입니다.

LEAVE YOUR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